조나단 리빙스턴
160

The Gateless Gate.

159

마침내 알아 버렸습니다. 옛날 부모님들도 사실 어른이 아니었다는 슬픈 사실을요. 그렇습니다. 나이를 먹었다고 해서 어른이 되는 건 아닙니다. 자신의 삶을 결정할 수 있는 힘과 자유가 없다면, 어른이라고 해도 어른일 수 없는 법이니까요. 남의 눈치를 보지 않고 남의 평가에 연연하지 않아야 어른입니다. 싫은 건 싫다고 하고 좋은 건 좋다고 당당히 말할 수 있어야 어른입니다. 이제야 알 것 같습니다. 자기 삶을 지킬 수 있는 힘과 자기 미래를 결정할 수 있는 자유가 없다면 우리는 아무리 나이를 먹어도 본질적으로는 어른이 될 수 없음을, 그리고 힘과 자유는 나이에 따라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용기를 갖고 싸워 얻어야 하는 것임을.

158

가을이 다가오는 시점에서 한가지 아쉬운 것은 이번 여름에 태닝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157

실망할지언정 볼 것은 봐야 한다는 것이 답사의 한 생리인 것이다.

156

아… 이 저질 유연성. 운동 능력의 20%는 까먹는듯;; 조금씩 한계가 느껴진다. 유연성을 늘리면 되겠지만 나에게는 너무 힘들고 어려운 일이다. 누가 강제로 눌러주고 찢어주면 될 것 같기도 하지만… 거지 같은 유연성으로 지금까지 부상 없이 운동해온것도 신기할 정도이다. 아 답답하네 이 유연성.

155

역사는 유물을 낳고 유물은 역사를 증언한다.

154

저런 묘수를 발견하려면, 타고나든가 흔련을 잘 받든가 경험이 많아야 합니다.

어떤 사람은 나면서부터 알고, 어떤 사람은 배워서 알며, 어떤 사람은 노력해서 안다. 그러나 이루어지면 매한가지다.

153

피에타 ; 슬픔, 비탄